대단한 반전이 숨겨져 있다고 들이대며 광고를 뿜을 때부터 알아봤어야했다.
읽는 내내 범인이 예측이 되었고, 설마 이리 허술하지는 않겠지 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그리도 허술했었다.

전에 혹시 내가 이 책을 이미 읽었었던가..하는 의심을 품고 읽은 책.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