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게 읽기 시작해서 허무하게 끝을 낸 소설이지만 중간중간 내마음을 훔친듯 표현한 문구들이 있기에..
하지만.. 자기 표절이라는 돌부리에 걸려 비틀거리는 노년의 작가를 보는 듯 해 안타깝다.

IMG_5645

IMG_5984

IMG_5985

IMG_6012

IMG_6107

IMG_6491

IMG_6507

IMG_6522

IMG_6523

IMG_6524

IMG_6606

IMG_6608

IMG_6618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