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점과 끝점이 만나는 원은 마치 에너지의 방출을 막으며 보이지 않는 내적 확장을 이루고 있는 듯한 힘이 있다.
그것은 어머니의 자궁과 같아서 끊임없이 새로운 형태를 잉태하기도 하고, 분할하기도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