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몰아서 쓰는 8월의 일기

1st August 2019 / Thursday. 19.24PM

Life doesn’t need to be serious and meaningful all the time. 
KAIST에서 강의를 마치고 맥주 펍을 찾다가 마주친 ‘엄마 미안, 문신’.
가볍고 쿨한 유머로 의미를 지우고, TMI도 자제하며 살아야지.

 

2nd August 2019 / Friday 14.44PM

an image of proper reading enthralment  by christopher anderson
더 이상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어…

 

 

3rd August 2019 / Saturday 

Being lazy and dead in the bed all day long…
하루 종일 잠만 잠.

 

 

4th August 2019 /  Sunday 

S(mart)cary apple watch that is spying on me …
무서운 애플워치. 어제 잠 좀 잤다고…

 

 

5th August 2019 / Monday 

Book shopping addiction
책은 읽을 책을 사는게 아니고 산 책 중에 읽는 거라고 김영하 작가가 말했듯이…
나의 책사재기에는 다.. 깊은 이유가 있는 법. 어쨌든 책을 사는게 제일 좋은걸 어쩌라고…

 

 

6th August 2019 / Tuesday 17.00PM

사람들이 지어내는 언행과 판단이 (그의 본심이 아닌) 그에게 부여된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서 나온 결론이라는 것을 인지한다면, 그의 결론이 나의 것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하여 분노에 가까운 감정을 이입할 필요가 있을까.

나 또한 작가로서의 내가 다르며, 엄마로서의 내가 다르고, 하물며 조용한 친구를 만났을 때와 과하게 나대는 친구를 만났을 때의 내가 다른데, 수많은 이해관계가 공존하는 사회라는 테두리 안에서 Yes와 No, 선과 악이라는 라는 바이너리 적인 판단을 강요하고, 공리를 위해 모두가 동일한 감정을 품고 움직이기를 조성하는 분위기가 매우 위험하다.

서로의 견해차가 많을수록 입장의 차를 헤아리는 다양한 방법을 체득할 수 있는 법이다. 일본 제품을 사는 것도 사지 않는 것도, 가는 것도 가지 않는 것도 모두 생각의 차에서, 입장의 차에서 선택되면 될 일이지 강요되거나 판단되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우리는 모두 개별적이며 다른 존재들이니깐… 

8th August 2019 / Thursday

다른듯 비슷한 두사람

11th August 2019 / Sunday

원근이가 이제 겨우 달리기를 시작한 나를 이렇게 무시무시한 고수들 틈에 던져 놓았고, 어쩌랴 싶은 마음으로 훈련을 임하고 있긴 하다만… 어쨌거나 매주 시각장애인의 눈이 되어 뛰시는 저 여성분을 볼때마다 큰 동기부여가 된다. 멋져라…

13th August 2019 / Tuesday

To Copenhagen

Leave a Reply